즐겨찾기 추가 2018.05.14(월) 15:36
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스포츠 사건사고 전체기사
화순 국화향연에 21만명 흠뻑 취하다

개막 7일째 누적 관람객 21만여명, 연일 ‘대성황’
남산공원의 독특한 풍경에 감탄사 연발

2017년 11월 03일(금) 11:33
화순 국화향연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면서 개막 7일 만에 21만여명의 관람객들이 축제장인 화순읍 남산공원을 찾는 등 연일 대성황을 이루고 있다.

화순군에 따르면 2일 오후 6시 현재 누적 관람객 205,861명을 기록했다.

개막 3일 만인 10월 29일, 지난해 총 방문객 14만여 명을 넘어서더니 30일 10,367명, 31일 20,027명, 11월 1일 13,061명에 이어 2일 오후 6시 현재 18,349명이 남산공원을 찾아 형형색색의 국화꽃 내음에 흠뻑 빠져들었다.

관람객들은 한결같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.
타 국화축제장에서 볼 수 없는 장관이 연출되면서다.

이날 재외동포언론사 편집인 40여명이 축제장을 찾아 화순 축제만의 독특한 풍경에 감탄사를 쏟아냈다.

모 언론인은 “공룡 조형물이 스토리가 있어 인상적인데다 축제장 규모가 결코 작지 않은 2시간 둘러보는 코스로 적당할 만큼 볼거리가 풍성하다”고 말했다.

또 다른 언론인은 국화꿀, 국화 뱃지 등 국화를 활용한 상품화와 여러 갈래의 국화 꽃길에 대한 명칭을 부여해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.
이처럼 국화향연에 대한 호평이 줄을 잇고 있는 데는 다양한 국화 종류만큼 무지개를 펼쳐놓은 듯 색깔도 고운데다 해바라기, 코스모스, 목화, 아마란스, 억새, 수수, 핑크뮬리 등 여러 종류의 꽃들이 국화와 채소밭 등과 어우러지며 화순만의 독특한 풍경이 장관을 이루기 때문이다.

올해 처음 조성한 핑크뮬리 꽃길은 몽환적인 자태를 뽐내면서 산책코스로 인기를 끌었다.

화순읍을 한 눈에 내려다보는 탁 트인 전망과 국화동산에 국화를 직접 재배해 생동감과 자연스러운 멋이 여느 축제와 다른 점이다.

특히 아담한 국화동산에서 축제가 열리면서 동선이 산만하지 않아 축제장 구석구석을 둘러볼 수 있는데다 각종 농․특산물과 문화․관광자원 등 조형물의 공간 배치가 국화와 조화를 이룬 것도 화순 국화향연의 장점이다.

한편 화순 국화향연은 ‘김삿갓이 머문 국화동산으로!, 산 너머 국화밭 가는 길’이라는 주제로 화순읍 남산공원 일원에서 11월 12일까지 17일간 열린다.
기자이름 추교윤 스포츠생활경제부 국장
이메일
추교윤 스포츠생활경제부 국장의 다른 기사 보기
독자 의견 (0개)
이 름 비밀번호
제 목
내 용
축구 야구 배드민턴
탁구 족구 골프
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
제호 : 하니움스포츠뉴스|등록번호 : 전남 아00268 |발행인 및 편집인 : 추교상 |등록일 : 2015. 02. 09
전라남도 화순군 자치샘로 3-2 대표전화 : 061-375-0433 | 팩스 : 061-375-0435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: 추교상
[ 화순하니움스포츠뉴스 ]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, 복사,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.